독일 최고 랭킹 페트리싸 솔야의 2개월 연속 랭킹 상승. [2019년 3월 여자 탁구 세계 랭킹]
작성자이옥수(빠빠빠)
등록일2019-03-13 06:32:58
조회수245
0

https://blog.naver.com/woksusu/221486915671

독일 최고 랭킹 페트리싸 솔야의 2개월 연속 랭킹 상승.


독일 여자 대표 팀은 현재 유럽에서 최고를 다투는 팀입니다. 유럽탁구선수권대회 여자 단체전에서 4회 연속 결승에 올랐고, 3회 연속 우승(2013, 2014, 2015)을 차지했습니다. 전(前) 대회인 2017년 룩셈부르크(Luxemburg) 대회에서 4회 연속 우승에 도전했지만, 엘리자베타 사마라, 베르나데트 쇠츠, 다니엘라 도데안이 주축이 된 루마니아에 2 대 3으로 패해 아쉽게 우승을 놓쳤습니다. 독일이 네덜란드를 밀어내고 유럽 최고에 올라설 수 있었던 가장 큰 원동력은 한잉, 샨샤오나로 대표되는 중국 귀화 듀오였습니다. 독일은 한잉, 샨샤오나 두 선수를 앞세워 3회 연속 유럽 챔피언에 올랐고, 2016년 리우(Rio) 올림픽 여자 단체전 4강에서 일본을 꺾고 사상 최초 올림픽 은메달까지 목에 걸었습니다.

독일이 리우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딸 때 독일 토종 선수로 유일하게 출전했던 선수가 바로 페트리싸 솔야(Petrissa Solja)입니다. 페트리싸 솔야는 일본과의 4강 1매치에서 이토 미마를 3-2(11-5, 4-11, 11-8, 6-11, 10-12)로 꺾고, 샨샤오나와 함께 출전한 3매치 복식에서 후쿠하라 아이, 이토 미마 조를 3-2(6-11, 12-10, 11-7, 9-11, 7-11)로 이기는 전승 활약으로 팀 결승 진출을 이끌었습니다.


페트리싸 솔야 - "우리 모두는 최선을 다해 플레이했다. 우리는 최고로 행복하고, 믿을 수 없다. 그들은 우승 후보로 여겨지는 선수들이었다. 머리가 빙글빙글 돌고, 내 생각을 정확히 표현할 수 없다. 우리는 기회를 잡기 위해 약간의 행운이 필요했다. 리우에 오기 전에 우리는 올림픽 메달을 간절히 원했다. 대진 표가 발표되었을 때 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우리는 완벽하게 플레이했다." (출처 : ITTF 홈페이지)

 


2018년 독일 여자 대표 팀은 기존의 독일 귀화 듀오가 뒤로 밀리고, 자국 토종 선수들이 약진(躍進)한 한 해였습니다. 한잉은 국제 대회에서 예전과 같은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고, 무슨 일인지 샨샤오나는 국제 대회에 전혀 출전하지 않았습니다. 그 결과 두 선수의 세계 랭킹 역시 크게 하락해 2019년 3월 현재, 한때 세계 탑텐을 오르내리던 한잉은 세계 40위권 밖으로 밀려났고, 샨샤오나는 세계 300위권 밖으로 밀려나고 말았습니다.


그 사이, 페트리싸 솔야, 니나 미텔햄, 자비네 빈터와 같은 독일 토종 선수들은 뛰어난 성적을 올리지는 못했지만, 국제 대회에 꾸준히 출전해 세계 랭킹 역시 크게 올랐습니다. 2018년 세 선수의 랭킹 변동을 알아보면, 페트리싸 솔야는 세계 70위에서 세계 28위로 올랐고, 니나 미텔햄은 세계 76위에서 세계 49위, 자비네 빈터는 세계 72위에서 세계 56위로 올랐습니다.


이 중에 페트리싸 솔야는 지난해 12월 세계 26위에 오르며 세계 20위권에 진입한 이후, 2019년 1월에 세계 29위, 2월에 세계 26위에 올랐습니다. 그리고, 2월에는 몽트뢰(Montreux) 유럽 TOP 16컵 대회에서 우승하며 3월에 세계 24위에 올랐습니다. 페트리싸 솔야는 몽트뢰 유럽 TOP 16컵 우승으로 하반기 개최되는 여자 탁구 월드컵 출전권을 따냈을 뿐만 아니라, 2개월 연속 랭킹 상승을 이어갔습니다.





등록된 총 댓글 수 0
2019년 3월 대회 일정